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정부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절반 이상 신천지대구 관련"

  • 추승현 기자
  • 2020-02-29 16:18:49
  • 사회일반
정부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절반 이상 신천지대구 관련'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서 조사 중인 사례 상당수는 신천지대구교회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1,200명에 달하지만, 이들 중 상당수 역시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된 사례일 것으로 추정했다.

현재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있는 대구광역시와 경북 청도군에서는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을 중심으로 환자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환자 2,931명 중 1,557명(53.1%)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로 분류된다. 대구시가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중 발열, 기침 등 증상을 보인 유증상자 1,299명의 검체 채취를 완료한 결과 현재 확진자 761명이 확인됐다.

방대본이 현재까지 입수한 신천지 신도 명단과 비교한 결과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는 대구지역에서 1,356명, 경북지역에서 133명으로 추정된다. 이외 지역인 경남 19명, 경기 13명, 울산 8명, 부산 8명, 광주 7명, 서울 4명, 충북 4명, 강원 3명, 인천 1명 등도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들이다. 이에 방역당국은 당분간 관련 사례가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