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아프리카 튀니지·모로코·세네갈도 코로나 첫 확진
아프리카에서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북아프리카 튀니지에서 코로나19의 첫 확진자가 나왔다고 로이터, dpa통신 등 외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튀니지 보건부는 이날 이탈리아를 방문한 뒤 귀국한 40세 튀니지인 남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북아프리카 국가인 모로코 보건부도 최근 이탈리아에서 귀국한 자국 남성 1명이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로 나타났다고 이날 공개했다. 세네갈 정부는 같은날 2년째 세네갈에 거주 중인 프랑스 남성 1명이 처음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하라 사막 이남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표된 것은 지난달 말 나이지리아에 이어 세네갈이 두 번째다.



현재까지 아프리카 대륙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온 국가는 이집트, 알제리, 나이지리아, 튀니지, 모로코, 세네갈 등 6개국으로 늘었다. 현재까지 이들 국가에서 최소한 11명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그러나 아프리카 각국에 진단 장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주요 발병국인 중국과의 교류가 밀접한 게 사실인 만큼 감염자가 발표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8 10:48:1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