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고음남친 우리자리 차트인, 데뷔성공
신인 남성듀오 우리자리가 데뷔곡 차트인 소감을 전했다.

3월 11일 소속사 블랙와이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3월 9일(월)오후 6시에 공개된 우리자리의 데뷔곡 ’웃는게 참 아름답던 네가 너무 보고싶다‘가 멜론차트 48위로 차트인을 했다”고 말했다.

우리자리는 소속사 블랙와이뮤직을 통해 “정말 믿기지가 않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우리자리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첫 데뷔에 영광스럽게도 팬분들이 고음남친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우리자리라는 이름처럼 경쟁이 치열한 가요계에서 우리자리를 꼭 차지하고 싶다”는 강렬한 포부도 밝혔다.

우리자리의 데뷔곡 ’웃는게 참 아름답던 네가 너무 보고싶다‘ 는 러브시티와 디아나가 함께 작사, 작곡한 곡으로 웃는게 참 아름답던 헤어진 여자친구를 그리는 남자들의 이야기다. 애틋한 감성을 지닌 이 곡은 우리자리의 화음과 초고음이 포인트다. 편곡에는 김동률의 ’답장‘ 등을 작업한 정수민 작곡가가 담당했다.



허스키한 중저음과 고음을 넘나드는 미성을 가진 우리자리는 데뷔 전부터 국내외 팬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공식 팬카페가 생기는 등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앨범을 준비했다.

데뷔 싱글 ‘웃는게 참 아름답던, 니가 너무 보고싶다’를 발표한 우리자리는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