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이수정 "조주빈, 손석희 언급 이유? '난 찌질한 파렴치범 아냐' 어필"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것은 조주빈이 첫 사례다./오승현기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시장,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 등의 실명을 거론한 이유에 대해 “‘정치적 탄압이 아닌가’ 하는 잘못된 의심을 만들어서 비난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조씨의 이같은 언급에 대해 “아마도 유치장 안에서 본인이 가장 조만간 포토라인에 설 거라는 걸 누구보다 잘 알았을 거다. 신상공개가 의논되고 있다고 경찰도 알려줬을 테니까. 그랬을 때 지금 수많은 카메라가 자기를 주목하는데 무슨 얘기를 해야 사람들의 주의를 끌 수 있는지, 좀 괜찮아 보이는지, 본질은 파렴치범인데 본인의 어떻게 보면 비난 가능성이 굉장히 높은 모습을 가릴 수 있을지 주의를 환기시킬 수 있을지, 이런 것을 아마 연구를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사람들을 언급하면 그야말로 많은 사람들이 이게 무슨 정치적 이슈가 아닌가, 정치적인 탄압이 아닌가, 이런 식으로 지금 잘못된 의심을 만들면서 사실은 비난 가능성의 방향을 틀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간단히 이야기하면 ‘나는 찌질한 파렴치범이 아니야’, ‘노는 물이 달라’ 이런 걸 어필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발언한 건가”라고 묻자 이 교수는 “그렇게 해석하는 게 정확하다”라고 말했다.

조씨가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선 “악마라는 개념 자체가 굉장히 자의식이 증대돼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이 사람은 사이버 공간에서 불가능한 게 없다. 제왕처럼 군림하던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만 성착취물의 노예로 만든 게 아니라 수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텔레그램을 통해 오프라인에서는 만날 수 없는 사람과 대화를 나누고 그들을 죽이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냈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이 사람이 실제로 그렇게 악마처럼 오프라인에서도 강건한 무슨 성폭행을 저지를 수 있는 요건이 되느냐, 그럴 수가 없는 사람인 게 평균 남성들보다도 이 사람은 굉장히 체격적으로도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며 “다리를 늘리는 수술 같은 걸 받을 정도로 본인의 신체에 대한 열등감도 심했고. 그리고는 대학 졸업 후 제대로 된 직장을 구하지 못했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와중에 지금 지난 2~3년 사이에 그야말로 다른 사람들이 하던 방식을 이 사람이 어떻게 보면 그냥 벤치마킹 한 것”이라며 “지난 2~3년 동안은 이 사람이 굉장히 활발하게 지금 활동을 했는데 그 전에 이런 수법들은 인터넷에서 사실 굉장히 많이 불법 동영상, 이런 것들은 수년간 있었던 일이다. 그래서 이런 지경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검찰로 송치된 조씨는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해 의문을 자아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