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한화투자證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진단키트 개발 속도…목표가↑”

  • 김혜영 기자
  • 2020-03-27 08:38:46
  • 종목·투자전략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한화투자증권은 27일 셀트리온(068270)에 대해 “코로나19의 치료제와 진단키트 개발에 나선 가운데 올해 본격 성장을 기대한다”며 목표주가를 28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신재훈 연구원은 “셀트리온이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긴급 현안 지정 학술연구용역과제 우선 협상 대상업체에 선정됐고, 치료제로서는 단독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완치된 환자의 혈액을 공급받아 유효성 높은 항체를 스크리닝 하고 있고, 오는 7월에 임상 1상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이와 함께, 개발 진행 중인 진단키트는 5월에 국내 식약처와 유럽 CE 허가, 그리고 미국 긴급사용승인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 연구원은 2020년도 셀트리온의 본격적인 성장을 전망했다. 셀트리온의 올해 실적은 매출액 1.79조원, 영업이익 7,522억원을 추정했다.

그는 “매출액 증가는 미국 트룩시마의 급격한 성장, 허쥬마 신규매출, 램시마SC 출시에 따른 물량 공급을 반영했고 수익성은 1공장 증설과 론자 CMO의 가동률 증가 및 생산 간격 조정으로 회사가 제시한 40% 이상의 영업이익률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셀트리온은 올해 허쥬마(미국미국), 램시마SC(유럽)를 출시한데다, 향후 2030년까지 매년 최소 1개 제품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허가를 준비 중이며, 졸레어졸레어,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는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jjss1234567@naver.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