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낙연 "당정, '한시적 규제 유예' 검토해야"

"전경련 제안 검토해 수용해야
"자금지원 현장 북새통…
면책범위 확대법안 오늘 발의"

  • 하정연 기자
  • 2020-03-27 10:54:54
  • 국회·정당·정책
이낙연 '당정, '한시적 규제 유예' 검토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메모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2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한시적 규제유예’를 제안한 데 대해 “정부와 민주당이 검토해 합리적 제안은 수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우리는 고용유지 지원을 대폭 확대했지만,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다”며 “해고된 것은 아니지만 일이 없어 출근하지 않는 사람들처럼 통계에 잡히기 어려운 사실상 실업 상태도 파악해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한 자금 지원 현장은 북새통”이라며 “민주당은 자금 지원의 신속화를 위해 관련자들의 면책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의 법안을 오늘 국회에 낸다. 담당 기관과 직원은 훨씬 더 적극적인 자세로 국민의 고통을 더는 데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