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경기도, '수원 매산동' 등 5개 지역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추진

  • 윤종열 기자
  • 2020-03-27 10:34:29
  • 전국
경기도, '수원 매산동' 등 5개 지역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추진
공사전 모습

경기도, '수원 매산동' 등 5개 지역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추진
공사후 모습

경기도는 올해 25억원의 예산을 들여 도내 5개 시·군에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셉테드,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셉테드란 가해자, 대상(피해자), 장소(환경적 특성)들 간의 관계를 분석해 직접적인 범죄 예방과 함께 범죄 불안감을 감소시키기 위한 적절한 디자인과 범죄에 방어적인 공간 구성을 하는 것이다.

도는 올해 사업 대상지역으로 외국인 밀집지역인 ‘수원시 매산동’과 노후주택과 다세대 주택이 밀집되고 기반시설이 취약한 용인시 마북동, 이천시 창전동, 구리시 수택동, 가평군 청평면 등 5곳을 선정했다.

앞서 도는 1월 시·군 공모를 통해 희망지역을 접수 받고 안전취약수준, 주민참여의지, 사업내용의 타당성, 표준모델로의 발전가능성 등을 평가해 최종 사업지를 선정했다.

사업은 지역별로 주민과 경찰서 등 관계기관의 의견수렴과 환경특성 분석을 통한 기본설계 과정 등을 거쳐 추진하게 된다. 설계단계부터 공사까지 모든 과정에 지역주민이 참여하게 되며, 셉테드 전문가 자문을 통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사업은 낡은 담장 개선, 골목길 조명 확충, 방범용 CCTV·비상벨 설치와 공원·공터·빈집 정비 등 주민 커뮤니티 공간 마련 등이다.

도는 지난 2014년부터 공모를 통해 해마다 2~5곳을 선정, 총 26곳에 125억 원을 들여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송해충 경기도 건축디자인과장은 “경기 양주시 봉암리 일대의 폐가 21채가 철거되고, 도로와 담장, 조명, 주민 커뮤니티 공간 등이 새롭게 정비됐다”며 “이 사업으로 야간에도 거리가 한층 밝아졌으며, 주민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79%나 감소됐으며 주민만족도는 96%에 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0년 1월에 수립한 경기도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기본계획 및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도내 취약지역, 외국인 밀집지역, 여성안심구역 등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산할 예정”이라며 “범죄를 차단하고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