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고민정 겨냥' 최강욱 "같이 유튜브 하자고 해…아름다운 뒷모습 제가 보여주지 않아도"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경선에서 당선 안정권인 2번에 이름을 올린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아름다운 뒷모습을 보여달라”며 자신의 출마 자제를 요청한 고민정 전 대변인을 향해 “아름다운 앞모습이 있는데 아름다운 뒷모습까지 굳이 제가 보여주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최 전 비서관은 30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고 후보도 원래 본인은 출마할 생각이 없다며 저에게 같이 나가서 유튜브 하자고 그랬었다”면서 이렇게 언급했다.

그러면서 최 전 비서관은 “(고 후보가) 우리 둘이 (유튜브)하면 대박 날 거라고 그랬다”면서 “(고 후보가) 지금 하신 말씀이야 당인으로서 또 민주당의 지역구 후보로서 당의 입장에 보조를 맞춰야 할 필요가 있으실 것”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최 전 비서관은 이어 ‘민주당과의 관계가 불편해졌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저는 (민주당과) 전혀 불편하지 않다”며 “탈당한 것도 아니고 (공천) 탈락한 사람도 아니고 사칭하는 사람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 전 비서관은 “당 대 당 차원에서도 껄끄럽지 않다”고 전제한 뒤 “최대한 유권자들을 설득하고 지지자들의 의견을 모아 최대한 의석을 확보하는 게 현재 민주당의 목표 아니겠나. 그 점은 당연히 이해한다”고도 했다.

최 전 비서관은 또 “열린민주당이 날아오르고 있기 때문에 신경이 쓰이시는 것 같은데 좀 큰 차원에서 보셨으면 좋을 것 같다”며 “미래를 참칭하면서 과거로 돌아가고자 하는 세력의 의석수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절박감에서 이게(비례정당 창당) 어쩔 수 없이 택한 방향이지 않냐”고 강조했다.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연합뉴스


한편 최 전 비서관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설치되면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가 수사 대상 1호가 될 수 있다”고 또다시 윤 총장을 정조준했다.

최 전 비서관은 “윤 총장이 나에 대한 날치기 기소를 포함해 현재 법을 어기고 있는 게 한둘이 아니다”라면서 “그런 문제들이 공수처에서 다뤄질 것”이라며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최 전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해 대학원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과 관련, “인턴 활동 확인서를 (인턴) 활동도 안 했는데 만들어준 것 아니냐는 식으로 계속 음해를 받았는데 이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최 전 비서관은 이어 “문서 위조는 내가 아니라 윤 총장의 장모가 한 것”이라며 “(윤 총장 장모는) 은행 명의의 문서를 자기가 은행장도 아닌데 잔고 증명서를 만들었다. 그것이 위조”라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최 전 비서관은 “공수처 수사 대상은 아마 본인(윤 총장)과 배우자가 더 먼저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윤 총장 장모 문제는 공소 제기 자체가 명백히 문제가 있다는 것은 아마 법대 2학년만 돼도 분명히 알 것”이라고도 했다.

또한 최 전 비서관은 “윤 총장 장모에 대한 공소가 사문서 위조 혐의만 적용이 되고, 사기 혐의는 빠진 것은 명백히 문제가 있다. 사문서 위조는 사기를 위해 이뤄지는 것이지 별도의 범죄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덧붙여 최 전 비서관은 “윤 총장 장모뿐 아니라 윤 총장 본인 역시 위법 사항이 한두 가지가 아니고, 그런 문제들이 공수처에서 다뤄질 수 있다”고 지적한 뒤 “제가 앞서 기소될 때 입장문에서 ‘이 사람(윤석열)을 제가 반드시 고발할 것’이라고 했던 것은 그저 감정에 빠져 한 얘기가 아니라 윤 총장의 명백한 위법 사실이 있기에 했던 말”이라고 말했다.

최 전 비서관은 그러면서 “제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있을 당시 인사 검증을 담당했기에, 윤 총장이 총장으로 지명되기 전 세간의 여러 얘기를 듣고 확인해 보는 과정이 있었다”면서 “자세한 사항은 재직 중의 일이기 때문에 여기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부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