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해외 유권자 절반은 4·15 총선 투표 못한다

1일 재외국민 8만6,000여명 투표 시작

나머지 8만6,000여명은 코로나로 중단

"돌발상황 배제 못해... 숫자 계속 변경"

장하성 주중대사 부부가 중국 베이징 대사관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선거사무를 중단한 재외공관이 무더기로 쏟아지면서 이번 4·15 총선에는 재외국민 절반이 투표를 못하게 됐다.

1일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총선 사무중지가 결정된 곳은 51개국, 86개 재외공관, 110개 투표소다. 유권자 수로는 전체 17만1,959명 가운데 50%에 해당하는 8만5,919명이 사실상 투표를 못하게 된 것이다. 선관위 등은 코로나19 상황의 급속한 악화로 재외선거 실시를 우려하는 주재국의 공식 입장 표명이 있었거나 주재국의 제재조치 강화로 재외국민의 안전이 우려되는 등 정상적인 선거 실시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중지시킨 바 있다.



투표가 아직 가능한 곳은 66개국, 90개 재외공관, 96개 투표소다. 유권자 수는 8만6,040명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5시 주피지대사관 재외투표소를 시작으로 오는 6일까지 재외국민 투표가 이어진다.

아직 절반의 유권자가 투표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이조차 유동적이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단과 만나 “현재 30곳이 조금 안 되는 지역에서 공관 개표를 검토하고 있다”라며 “국민 기본권인 재외국민 참정권이 제한되지 않도록 최대한 협조해서 방안을 마련했지만 불가피하게 참정권 행사가 제한되는 결과가 도출돼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돌발상황 생길 가능성 배제할 수 없다”며 “(투표 가능 국가, 재외공관 등의) 숫자가 계속 변하고 있긴 하다”고 설명했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