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韓외교국장, 일본에 "강제징용 희생자 기리고 수출규제 철회하라" 재차 촉구

한일 국장협의에서 "기업인 필수 방문은 가능해야" 강조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 /연합뉴스




한국 외교부 국장이 일본 외무성 국장에게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우리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1일 타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화상으로 한일 국장 협의를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김 국장은 이 자리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우리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타키자키 국장은 이들 현안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김 국장은 특히 지난달 31일 개관한 ‘산업유산 인포메이션 센터’에 대해 일본이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수많은 한국인이 본인 의사에 반한 채 동원돼 참혹한 여건 하에서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는 조치’와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했다.



김 국장과 타키자키 국장은 이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과 각자의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두 나라 정부 간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김 국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방역을 강화하더라도 인도적 목적의 방문과 우리 기업인의 필수적인 방문 등은 가능하도록 균형을 맞출 필요성을 언급했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