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친문 실세’ 임종석·양정철, 고민정 밀어주기

임종석, “오세훈은 과객정치·콩밭정치” 저격

민주연구원, 개별 후부와 첫 정책협약 체결

양정철 “고민정은 대통령이 가진 비장의 무기”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오른쪽은 지원 유세에 나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던 고민정 민주당 광진을 후보에 전폭적인 지원을 보냈다.

4·15 공식 선거일정 첫날인 2일 임 전 실장은 광진구 자양전통시장에서 고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라 지역 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임 전 실장은 고 후보와 대결을 펼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 “지나가는 손님이 하룻밤 묵어가는 ‘과객정치’이자, 마음이 콩밭에 가있는 ‘콩밭정치”라고 저격했다. 그는 “오세훈과 광진은 어울리지 않고 어색하다”며 “곧 떠날 사람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임 전 실장은 고 후보에게는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과 정책에 대한 가장 깊은 이해가 있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그냥 준비가 아니라 넘치도록 준비가 돼있는 사람”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서울 광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연구원과의 공약이행 정책협약식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협약서를 교환한 뒤 밝게 웃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양 원장은 고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정책 협약식’을 가졌다. 양 원장은 “고민정은 집권당의 대통령의 가장 비장의 무기이자 우리가 자랑할만한 상징적 카드”라고 밝혔다. 민주연구원이 개별 후보와 정책 협약식을 갖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양 원장은 광진을 지역이 갖는 의미에 대해 “고 후보가 얼마만큼의 표차로 이기는지가 우리 당의 승리의 정도를 가늠할수있는 잣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고 후보와 정책 협약을 맺는 건 고 후보가 추진하고자하는 광진 공약을 집권당이 뒷받침하고 집권당과 한 몸이 돼 반드시 성사시키고 유권자에게 책임지고 이뤄내겠다는 다짐”이라고 강조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