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정부, 코로나19 사태 후 첫 민간단체 대북지원 승인

통일부 "승인물품 1억 상당 소독제"

일각선 정부의 北지원본격화관측도

북한 평양종합병원 건설현장에 평양시, 남포시, 평안북도, 자강도, 황해남도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보낸 지원물자가 속속 도착하고 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일 1면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북한은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현대적인 종합병원인 평양종합병원을 오는 10월 완공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승인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요건을 갖춰 신청한 일부 민간단체에 대해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대북반출 물자는 코로나 19 관련 방역 물품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현재 승인된 주요 물품은 소독제로 총 1억원 상당의 자체 재원”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반출승인이 지난달 31일에 이뤄졌다면서도 단체명과 방출 경로, 시기 등은 민간단체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공개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민간단체 차원이지만 정부가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대북 방역지원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실제 통일부는 다른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요건 갖추지 않았지만 신청 중인 단체는 몇 개 있다고 한다”면서도 “요건 준비하고 있는 단체가 몇 개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정부는 여전히 정부 차원의 대북지원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지만 국책연구기관을 중심으로 북한의 코로나 19 방역을 도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앞서 국가정보원과 통일부 산하 연구기관 등 국책 연구기관들은 북한의 심각한 방역 물품 부족에 따른 사태 악화를 우려하며 정부가 남북 보건협력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