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황교안 "n번방 호기심에…판단 다를수도" 후폭풍, 서지현 검사 "그건 사이코패스"

서지현 검사 SNS에 "호기심에 저지른 범죄는 사이코패스로 판단"

"사이코패스 발언은 범죄자에 대한 것, 정치인에 대한것 아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내 성폭력 문제를 공론화하며 ‘미투’ 운동을 사회적 이슈로 끌어올린 서지현 검사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현재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을 맡고 있는 서 검사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범죄자가 ‘호기심에 그랬다’고 한다면 사이코패스로 판단한다”며 황 대표의 “호기심 등에 의해 (n번)방에 들어갔을 수 있다”는 발언에 반박했다.

서 검사는 “만일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협박해 돈을 뜯어내거나 괴롭혀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지속적으로 스토킹해 일상을 파괴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 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고 한다면 당연히 ‘판단을 달리’ 해야한다”며 “그럴 땐 사이코패스로 판단한다. 그걸 놀이로 했다면 더더욱”이라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 연쇄 살인마들, 사이코패스는 법정 최고형, 호기심으로 감옥가자”라는 해시태그를 올리기도 했다.

이후 정치적으로 편향된 글이라는 비판에 “사이코패스는 범죄자에 대한 것이지 정치인에 대한 것이 아니다”라며 “선거운동 해드렸다고 오해할 여지가 있는 것 같다. 공무원으로서 어떤 정치인도 지지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서울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사건’ 관련 질문을 받고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이 불거졌다.

네티즌은 ‘n번방’의 경우 회원비를 내고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만 들어갈 수 있는 만큼 단순 호기심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냐는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1일 브리핑에서 “n번방 사건에 대한 황 대표의 몰지각한 ‘호기심’ 발언이 국민들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황교안 대표는 n번방 가입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치부하고 끔찍한 범죄 가해자에게 관용을 베풀고 싶은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보도자료를 통해 “n번방 사건의 참여자들은 단순히 ‘시청’한 것이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폭력을 함께 모의하고 부추기는 적극적인 가담자”라며 “황 대표의 발언은 매우 문제적이다. 당장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