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고민정 "'라떼는 말이야' 오세훈, 기성 정치인이 가장 버려야 할 태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후보/ 연합뉴스




4·15총선 서울 광진구 을에 출마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경쟁 상대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를 두고 ‘올드보이’라고 지칭했던 것과 관련해 “‘내가 서울시장 했을 때’라고 ‘라떼’(‘나 때는 말이야’를 풍자하는 표현) 말씀을 하셔서였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1일 CBS 라디오 ‘시사자기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기득권자나 기성 정치인이 가장 버려야 할 태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라떼’는 이랬는데 경험 없는 당신이 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하면 이 세상의 어느 누가 새로운 것에 도전하란 말이냐”며 “자꾸 옛날 얘기를 하시는 것이 올드보이와 비슷하지 않을까 해 이미지가 떠올랐다”고 지적했다.

오 후보 측이 고 후보를 향해 ‘어리광 정치, 라떼 지원군 정치’라고 역공한 것에 대해서는 “매일 만나는 전통시장 상인들이 지혜를 주셨고 부모님과 대통령께서 삶과 정치의 지혜를 주셨다. 그걸 가지고 젊음의 열기로 돌파해보려는 게 내 의지”라며 “올드보이라는 말이 단순히 나이를 뜻하는 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그런 말을 하는 게 씁쓸하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이번 선거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촛불의 완성이다. 2010년에 촛불을 들어 정권이 바뀌고 대통령도 바뀌었지만 여전히 바뀌지 않는 곳이 국회”라며 “특히 제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있었을 때는 막말 정치가 극에 달했던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을 통해 촛불을 완성시키고 추미애 민주당 의원(법무부장관)이 5선한 지역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고민정, # 오세훈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