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정책
작년 신용정보사 순익 19%↑

당기순이익 1,038억원으로 166억 증가

신용조회사 772억으로 5%↑

채권추심사는 263억으로 97.7%↑

신용정보회사 2019년 주요 재무현황




지난해 신용정보회사의 당기순이익이 1,038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66억원(19%)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은 2일 “신용조회 및 채권추심업무의 수익성 향상으로 신용정보회사의 당기순이익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 중 6개 신용조회회사의 영업수익은 6,598억원으로 전년 대비 679억(11.5%) 늘었다. 금감원은 “신용조회서비스 이용 고객의 확대, 기술신용평가(TCB) 관련 업무의 수익 증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기순이익은 772억원으로 전년 대비 37억원(5%) 증가했다.



22개 채권추심회사의 영업수익은 8,493억원으로 전년 대비 602억원(7.6%) 불었다. 채권추심업 영업수익이 446억원, 신용조사업이 81억원, 겸영업무이 76억원 늘어났기 때문이다. 당기순이익은 263억원으로 전년 대비 130억원(97.7%) 늘어났다.

금감원의 한 관계자는 “오는 8월 5일 개정된 신용정보법이 시행됨에 따라 신용조회업 허가단위가 세분화된다”며 “건전한 신용정보 산업의 발전을 위해 신규 진입업체에 대한 심사는 엄격히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업환경 악화가 예상되므로 취약차주 등에 대한 불법, 부당 채권추심 행위에 대해서는 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