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정책
무디스, 한국 등 12개국 은행업 신용등급 ‘부정적’으로 하향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태평양권 12개국 은행업에 대한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무더기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1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2개국 은행업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negative)으로 낮췄다고 밝혔다. 태국은 ‘긍정적’(positive)에서 ‘부정적’으로 두 단계 낮췄다.

한국과 중국 등 대부분은 그동안 ‘안정적’(stable) 등급을 유지했다가 한 단계 하향 조정됐다. 무디스는 홍콩과 일본 은행업에 대해서는 기존의 부정적 전망을 유지했다.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은행 영업 환경과 대출 실적이 갈수록 더 큰 압박을 받을 것”이라며 이번 사태가 2·4분기까지 종식되지 않으면 “은행 신용도에 의미 있는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무디스는 한국 은행업의 경우 코로나19 사태 이후 영업 환경이 악화하고 있다며 “식당이나 접객업소, 교통, 제조업 등 부문에서 대출 부실의 위험성이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