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檢, '라임 살릴 회장님' 공모 혐의 라임 본부장에 구속영장
2일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스타모빌리티 건물 전경./연합뉴스




1조원대의 피해를 낳은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이종필 전 부사장의 직속인 김모 라임 본부장을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김모 라임 본부장에 대해 자본시장법위반, 특경법위반(배임, 수재등)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날 검찰은 김 모 본부장을 체포하고, 스타모빌리티와 아시아나CC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라임에서 스타모빌리티 투자를 관장한 김 본부장은 이른바 ‘라임 살릴 회장님’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지난 1월 공모해 전환사채(CB) 대금 195억원을 빼돌리고 골프 접대 등 수차례 향응을 제공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195억원은 라임이 기존에 투자한 돈 일부를 갚는 데 쓰기로 약속돼 있었지만, 김 전 회장은 이 돈을 재향군인회 상조회 인수자금으로 갖다 쓴 뒤 갚지 않았다. 지난해 4월 라임은 포트코리아자산운용을 통해 400억원 가량을 스타모빌리티에 투자했다.



아울러 김 전 회장이 꾸린 ‘라임 정상화 자문단’ 단장으로 명단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김 본부장은 악재성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라임펀드가 보유하던 상장회사 주식을 처분하고 11억 상당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스타모빌리티는 지난달 중순 김 전 회장을 195억원을 포함해 총 517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한 상태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