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해병대 원사, 바다에 빠뜨린 부하 총기 찾다 숨져

고속단정 훈련 중 하사 총기 분실…수중수색 중 사망





해병대 부사관이 훈련 중 부하가 바다에 빠트린 총기를 찾기 위해 수중 수색을 하다 숨졌다.

2일 해병대 2사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인천시 강화군 외포리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A(45) 원사가 수중 수색을 하던 중 숨졌다.

A 원사는 사고 발생 2시간 전 같은 부대 소속 B 하사가 실수로 바다에 빠뜨린 K-2 소총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에 투입됐다가 변을 당했다.

당시 A 원사의 소속 부대는 해상에서 고속단정 출동 훈련을 하고 있었다. B 하사가 계류장에 정박한 고속단정에 올라타는 과정에서 끈이 풀리며 총기가 바다에 빠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총기 분실 후 A 원사 등 부대원 4명이 산소통을 메고 총기를 찾기 위해 수중수색에 투입됐으나 30여분 뒤 다른 부대원 3명만 산소가 떨어지기 전 물 밖으로 올라왔다.

해병대는 해양경찰과 소방당국의 지원을 받아 수색 작업을 벌였고, 4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4시 14분께 강화군 외포리 인근 해상에서 숨져 있는 A 원사를 발견했다.

A 원사는 20년 넘게 해병대에서 근무했으며 잠수 자격증도 보유한 베테랑 군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병대 관계자는 “총기를 찾기 위해 수중수색에 투입된 4명은 각자 몸에 연결한 로프를 수중에 박은 기둥에 묶고 있었다”면서 “강화도 인근 해저는 뻘이어서 시야가 매우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해병대는 A 원사의 유가족과 장례 절차를 협의하고 있으며, 훈련 중 사망함에 따라 1계급 특진과 훈장 추서를 검토하고 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