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내장전골, 장칼국수 김정화와 떠나는 강릉 여행




3일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생기 있는 계절 봄과 잘 어울리는 배우 김정화와 함께 아름다운 풍광과 신선한 해물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강원도 강릉으로 떠난다.

김정화는 “1년에 한 번씩 꾸준히 강릉을 방문하고 있다”며 동해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싱싱한 강릉 밥상에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녀는 식객 허영만을 위협하는(?) ‘폭풍 먹방’을 선보일 뿐만 아니라, ‘배우 김정화’부터 ‘엄마 김정화’에 대한 허심탄회한 이야기도 전해 강릉 백반기행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식객 허영만과 김정화는 ‘동네 사랑방’이라 불리는 강릉의 한 고깃집으로 향한다. 메뉴판에도 적혀 있지 않은 메뉴가 있었으니 바로 소의 모든 내장을 한 데 모아 매운맛으로 끓여낸 ‘내장 전골’. 비주얼을 본 김정화는 “내장 전골 초보”라고 고백했지만, 이내 언제 그랬냐는 듯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녀가 “나만 알고 싶은 곳”이라고 극찬한 내장 전골 맛집이 공개된다.

또한 강릉의 진한 장맛을 제대로 보여줄 장칼국수도 맛본다. 직접 담근 고추장을 사용하는 등 정성이 가득 들어가 있는 장칼국수를 먹고, 깊은 맛에 두 식객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특히 일일 식객 김정화는 “돌아가신 친정어머니가 생각난다”며 “가끔 (이 맛이) 생각날 것 같다”면서 어머니와의 추억을 곱씹었다.



강릉 바다를 배경으로 한 최고의 뷰(view) 맛집에서는 그동안 먹어본 문어와 다른 부드러운 피문어 맛에 감탄이 이어졌다. 부드러운 문어숙회와 매콤 달콤한 문어무침 가운데 김정화와 식객 허영만이 만장일치로 만족한 맛은 무엇일지 공개된다.

봄같이 싱그러운 배우 김정화와 함께한 유쾌했던 강릉 백반기행은 3일 금요일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