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미 차관보 “한미 방위비협상 결코 안끝났다”

“상호이익·공정한 합의돼야…장관급·그 이상에서도 논의중”

클라크 쿠퍼 미 국무부 차관보./미 국무부 웹사이트




클라크 쿠퍼 미국 국무부 정치·군사 담당 차관보는 2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결코 끝나지 않았다며 공정한 합의의 필요성을 수차례 강조했다.

한미 양국의 협상이 잠정타결됐다는 일부 관측을 부인하고 ‘공정과 상호 이익’을 명분으로 앞세워 한국의 추가 부담을 압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협상이 양국 협상 대표단 뿐만 아니라 양국 장관, 청와대와 백악관 차원에서도 이뤄지는 상황임을 시사했다.



쿠퍼 차관보는 이날 언론과의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한미 방위비 협상 진행 상황을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의에 “나는 협상이 계속돼 왔고, 절대 끝나지 않았다고 단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협상은 서울과 워싱턴 간에 진행되고 있다”며 “그것은 이 언론 브리핑처럼 화상으로 진행된다. 우리는 대면하는 것을 선호하고, 서울에 있는 우리 동료들도 대면을 선호할 것임을 안다”라고 말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