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세금
김용범 기재차관 "코로나19 실물지표 타격…즉각적인 V자반등 어려워"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

금융시장 안정 방안 추진

기간산업 정책지원도 검토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파급 영향이 실물지표에서 가시화되고 있고 수출여건의 불확실성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세계 경제의 즉각적인 V자 반등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차관은 “올해 1·4분기 국제 금융시장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며 “특히 대외안전판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신흥국 시장의 경우 통화가치 하락과 급격한 자본유출로 국제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산업구조 변화까지도 망라하는 ‘코로나노믹스(coronanomics)’에 이목이 집중된다”며 “일정 기간 후엔 경기가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회복의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금융시장 안정 방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을 닫는 일은 없도록 할 것”이라며 “국민 경제적으로 중요한 기간 산업이 위기를 헤쳐 나가는 데 필요한 다양한 정책지원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세종=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