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채널 A와 검찰 유착' 유시민 "윤석열 사단이 한 일", 진중권 "최강욱·황희석이 배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채널A·검찰의 유착 의혹’과 관련된 MBC보도를 놓고 서로 다른 배후를 지목하며 공방을 벌였다.

지난달 31일 MBC는 채널 A의 이 모 기자가 윤 총장의 최측근 검찰 간부와의 대화 녹취록을 보여주며, 신라젠 대주주이던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 코리아(VIK) 전 대표에게 유 이사장 비위를 제보하라면서 강압적으로 취재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유 이사장은 “기본적으로 짜고 한 것으로 본다. 다 윤석열 사단에서 한 일”이라며 “막장으로 치닫는 언론 권력과 검찰 권력의 협잡에 특단의 조치 없이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이 기결수인 이철 씨를 다시 미결수 신분으로 만들어 구치소에 데려다 놓고 3월 12일에 소환조사를 했다”며 “이미 14년 6개월형을 받은 그를 다시 미결수로 불렀다면 어떤 상태겠나? 그가 극도의 공포감에 사로잡혔을 때, 채널A 기자는 편지를 보내 수사 일정을 알려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 전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2010년 국민참여당으로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할 당시, 이씨는 의정부 지역위원장이었다”며 “2014년 초 회사를 차린 그가 강연을 해달라해서 두 시간 강연했고, 대가로 현금 70만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5년 신라젠 기술설명회에 축사를 해줬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부산대병원과 신라젠이 산학협동 바이오 연구개발센터를 만드는 오프닝 행사였다”며 “이씨의 VIK가 대주주였고, 저는 부산대와 개인적 인연으로 가서 덕담한 것, 저한테는 기차표만 끊어줬다”고 밝혔다.

또 ‘주식 투자나 이권에 연결됐다는 세간의 의혹은 사실이 아니냐’는 진행자 질문에 “저는 그렇게 말하는데 이 기자와 한동훈 검사는 안 믿는다”면서 “전 신라젠 사건과 관련이 없고, 이철 씨의 경우 주가 폭락은 신라젠의 임상 실패로 인한 것”이라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해 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추적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검찰이 제 비리를 찾으려 지난해부터 계좌를 다 들여다봤을 것”이라며 “아무것도 안 나오는데 이씨가 ‘의자에 돈을 놓고 나왔다’, ‘차 트렁크에 돈을 실어줬다’고 하면 물적 증거 없이 저는 한명숙 전 총리처럼 엮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통령이나 정부에 대한 존중심이 없고, 임명장을 받은 날부터 대통령 비하 발언과 행동을 보여왔다”면서 “윤 총장이나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나 검사들이 보기에 ‘대통령과 친하고 권력을 잡았으면 누구나 다 해 먹는다, 안 해 먹었을 리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진 전 교수는 열린우리당 비례대표 후보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해온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등을 문제 삼았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철은 7,000억원짜리 사기 범죄로 징역 14년을 받은 사람”이라며 “채널A를 통해 검찰과 거래를 하려다 속임수라는 걸 깨닫고, 그 반대편에 거래를 제안한 건데 사기꾼한테 제보를 받았으면 의도부터 파악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세팅한 느낌이 난다. 확인 절차도 없이 MBC는 문제의 인물을 ‘윤석열 최측근’이라 단정했는데, 의도적 틀짜기 같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정경심 사건 때와 지금 상황이 똑같다고도 거론했다. 그는 “사이비 증인을 내세워 그 사람에게 어용 언론을 붙여주고, 어용 언론이 보도한다. 인터넷 어용 매체들이 이를 받아서 대중을 선동하고 어용 시민단체들도 들고 일어난다”며 “거대한 가상세계가 만들어지면 기다렸다는 듯이 여당이 숟가락을 얹고 이를 받아서 법무부가 움직인다”고 말했다.

이어 MBC에 채널A 의혹을 제보한 이가 윤석열 검찰을 비판해온 여권 지지자였다는 조선일보 기사를 링크한 후 “저들이 조작과 허위, 날조로 세상을 만들어가는 방식”이라며 “이 자의 말대로라면 이 조직의 배후에는 최강욱과 황희석이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