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김치 즐겨먹어 '김칫국 마시다' 올렸다" 주한미군 사령관 해명도 논란
에이브럼스 사령관 개인 트위터에 ‘김칫국 마시다’ 리트윗/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트위터 캡처.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김칫국 마시다’라는 문구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되자 “악의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3일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트윗은 순수한(악의가 없는) 것으로, 그가 한국문화를 존중하고 김치를 즐겨 먹기 때문에 어떤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사령관은 한국 정부나 합참, 연합사령부 회의나 대화 때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한국어 구문과 은유를 매주 배우고 있다”며 “이는 통역관이 번역에서 놓칠 수 있는 미국의 구문을 사용하는 대신 한국문화 범위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사한 표현을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한 트위터 이용자가 올린 ‘김칫국 마시다’ 글귀가 적힌 사진을 리트윗했다.



앞서 “나는 오늘 부화하기 전 닭을 세지 말라는 것이 때가 될 때까지 김칫국을 마시지 말라는 것과 같다는 것을 배웠다”며 “영어와 한국어에 비슷한 표현이 있으면 내 통역관이 더 쉽게 일할 텐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는 글도 올렸다.

이를 두고 그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 가능성을 언급한 청와대와 우리 정부를 겨냥해 ‘김칫국 마시다’라는 비꼬는 듯한 표현을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