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블룸버그 "코로나19 여파, 올 1·4분기 세계 주요 주가지수 약 22% 떨어져"

우리나라 코스피는 1·4분기 20% 넘게 떨어져

◇올 1·4분기 주요국 주가지수 변동률

국가명 지수명 변동률
중국 상하이종합 -9.83%
홍콩 항셍 -16.27%
일본 토픽스 -18.49%
대만 가권지수 -19.08%
미국 S&P500 -20.00%
한국 코스피 -20.16%
유럽 유로STOXX50 -25.59%
이탈리아 FTSE MIB -27.46%
스페인 IBEX35 -28.94%
러시아 RTS -34.51%
아르헨티나 메르발 -41.48%
자료 : 블룸버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 1·4분기 세계 주요 국가의 주가지수 하락률이 평균적으로 약 2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코스피 지수도 이 기간 20% 넘게 하락했다.

블룸버그는 4일 세계 주요 91개 주가지수의 올해 1·4분기 변동률을 집계한 결과 평균 21.77% 하락했다고 전했다. 해당 지수는 이 기간 모두 하락했다.

개별 지수별로 살펴보면 아르헨티나의 메르발 지수가 41.48% 하락하며 91개 지수 가운데 최저 수익률을 기록했다. 그 외 러시아 RTS 지수(-34.51%), 브라질 보베스파 지수(-36.86%), 오스트리아 ATX(-37.19%), 그리스 ASE종합지수(-39.09%) 등이 최하위권을 형성했다.

지난 3일 오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이 마감할 무렵의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의 모습.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코스피 지수는 20.16% 내려 수익률 순위로 33번째였다. 주요 지수 가운데는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9.83%의 상대적으로 낮은 하락 폭으로 수익률 순위 10위에 올랐다. 홍콩 항셍지수(-16.27%)나 일본 토픽스 지수(-18.49%), 대만 가권지수(-19.08%) 등도 상대적으로 하락 폭이 적었다.

반면 유럽·미국 지수는 20%대로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와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가 이 기간 각각 20.00%, 23.20%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스톡스50지수도 25.59%나 폭락했고, 프랑스 CAC40 지수도 -26.46%의 주가 수익률을 보였다. 보였다. 유럽에서도 코로나19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심한 편인 스페인의 IBEX35지수(-28.94%)와 이탈리아의 FTSE MIB 지수(-27.46%)는 좀 더 낙폭이 컸다.

최고 수익률은 0.09% 하락한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의 국내기업 지수(BGSMDC)였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