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야외 대신 ‘집콕’...AR로 홈트·쇼핑하고 5G로 게임한다

LGU+ 5G 서비스 이용량 급증

스마트홈트 3월 운동 실행 횟수 1월 대비 두 배 늘어

U+AR쇼핑도 실제 상품 구매 450% 급증

LG유플러스 모델들이 스마트홈트를 활용해 실내에서 운동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유플러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야외 활동이 줄어들면서 집에서 스마트폰을 활용한 5G 실감형 서비스 이용이 급증했다.

LG유플러스(032640)는 지난 2~3월 스마트홈트·U+AR(증강현실)쇼핑·U+VR(가상현실)·U+AR·지포스나우 등 5G 서비스 이용량이 1월 대비 대폭 늘었다고 7일 밝혔다.

스마트홈트의 3월 월 평균 이용자수(MAU)는 1월 대비 3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용자가 실제로 운동을 실행한 횟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약 3만건이었다. 스마트홈트는 LG유플러스가 카카오VX와 손잡고 요가, 필라테스 등 250여편 운동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인공지능(AI) 코칭과 AR 자세보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U+AR 쇼핑은 1월에 비해 3월 이용자 수가 4배 늘었다. U+AR쇼핑은 스마트폰을 TV홈쇼핑 화면에 비추면 증강현실로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실제 상품 구매로 이어진 사례가 1월에 비해 450% 급증했다.

U+VR과 U+AR의 3월 시청 건수 역시 1월에 비해 각각 71%, 22% 상승했다.

이밖에 5G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는 1월 대비 3월 이용자수가 140% 증가하고 월간 총 플레이 시간도 약 130% 늘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