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삼성의 선방.. 코로나에도 6.4조원의 영업이익 기록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익 2.7% 증가

반도체가 실적 선방 이끈 듯.. 서버용 메모리 시장이 2분기 실적 좌우할 듯





삼성전자(005930)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부문 실적을 바탕으로 시장 예상치를 소폭 상회하는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이 본격 반영될 2·4분기 실적은 1·4분기 실적 대비 크게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지만 반도체 실적에 따라 이익 하락 추세 방어가 가능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7일 올 1·4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기 대비 매출은 8.15%, 영업이익은 10.61%씩 줄었다. 반면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씩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분기 52조3,900억원의 매출과 6조2,30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에는 59조8,800억원의 매출과 7조1,60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증권사 컨센서스가 영업이익 6조3,000억원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치다. 특히 최근 증권사들이 삼성전자 영업이익 기대치를 낮추며 5조원대로 전망한 곳도 많았다는 점에서 실적 선방이 도드라진다는 평가도 나온다.

반도체 부문이 어닝 서프라이즈를 이끌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가 각각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올들어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는데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이른바 ‘언택트 경제’가 자리잡으며 서버용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요 상승이 예상된다. 퀄컴, IBM, 바이두 등을 주요 고객사로 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등도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글로벌 1위 업체인 소니를 맹추격하고 있는 이미지센서 분야와 삼성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DDI(디스플레이 드라이버 IC) 분야 등 시스템 반도체 분야도 나쁘지 않은 성적표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M 사업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판매 부진으로 이익이 대폭 줄었을 것으로 전망되며 디스플레이 부문은 액정표시장치(LCD) 가격 하락과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ELD) 수요 부진 등으로 6,000억원 가량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CE 부문 또한 TV 판매량 감소 등으로 실적이 줄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 19로 올 1분기 TV 출하량 예상치는 8.6%, 노트북은 20.3%, 모니터는 9.7%, 스마트폰은 10.7%, 자동차는 18.1%씩 각각 낮춘바 있다.

삼성전자의 올해 실적은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담당하고 있는 반도체 부분이 좌우할 전망이다. 가전이나 스마트폰 공장과 달리 한국, 중국, 미국 등에 자리한 반도체 공장은 생산 차질이 없어 공급 부문에는 문제가 없다. 문제는 수요다. D램 반도체 수요의 40% 가량을 차지하는 모바일 부문이 최근 스마트폰 판매량 급감으로 실적 하락이 예상된다. PC용 D램은 올들어 고정거래가가 소폭 반등하며 지난달 DDR4 8Gb 1개당 고정거래 가격이 2.94달러를 기록했지만 했지만 지난 2018년의 고점(8.19달러) 대비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TV나 그래픽 장치 등에 들어가는 D램 수요도 하락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서버용 반도체 시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재택 근무와 언택트 소비가 늘어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도입 추세가 코로나19 이후에도 이어질 경우 클라우드 시장은 보다 확대될 전망이다. DDR4 32GB 기준 서버용 D램 가격은 지난연말 106달러에서 지난달 121.3달러로 상승하는 등 올들어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트렌드포스는 올 1분기 서버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8.2%늘었을 것이라는 추정치를 내놓기도 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