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핑크 슈퍼문' 달빛 아래 벚꽃




올해 가장 크고 밝은 보름달인 ‘핑크 슈퍼문’이 7일 서울 도심 밤하늘에 떠오르고 있다.

‘핑크문’이라 불리는 이번 보름달은 북아메리카 동부 지역 꽃잔디(Phlox subulata, Moss pink)가 개화하는 4월에 뜨는 달이라는 의미에서 ‘핑크’가 이름에 붙었을 뿐, 달의 색깔이 분홍색으로 변하는 것은 아니다.



이번 ‘슈퍼문’은 오는 10월31일 예정된 1년 중 가장 작게 보이는 ‘미니문’보다 14% 크고 30% 더 밝은 달이다./오승현기자 2020.04.07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