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도종환 “우리가 北보다 미사일 많이 쏴”… 태영호 “정체성 의심”
도종환 충북 청주흥덕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종환 충북 청주 흥덕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우리가 북한보다 미사일을 더 많이 쏜다”고 발언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7일 성명을 내 “정체성이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도 후보는 6일 충북일보·청주불교방송·HCN 충북방송이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미 군사합동훈련과 F-35 전투기의 청주비행장 반입에 대한 반발”이라며 “(북한이) 서른여덟 발 쐈다고 하는데 실제로 우리가 더 많이 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정우택 후보가 “북한은 이명박 정부에서 12번, 박근혜 정부에서 5번 미사일을 쐈다”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미사일을 38번 쐈는데 평화의 물꼬가 아니라 ‘미사일 물꼬’를 튼 것”이라고 지적한 데 대한 답이었다.



도 후보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태구민(태영호) 외교안보특별위원장 명의로 7일 비판 성명을 냈다. 태 위원장은 성명에서 “도 후보가 북한을 제대로 몰라서 한 말실수가 아니라면 국회의원 후보로서 국가 정체성이 의심될 만한 상황”이라며 “안이한 안보의식도 문제지만 북한의 행태를 정당화하는 흐름이 더 심각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어 “총선을 앞두고 어느 때보다 북한의 도발을 예의주시해야 하는 지금 국민의 귀를 의심케 하는 ‘북한 편들기’ 발언이 나온 것은 심히 우려되는 일”이라면서 “여당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이러한 망언의 재발 금지를 약속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