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대한항공, 6개월간 유급 휴직한다…전체 인원 70% 수준

항공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후 첫 사례

고용유지지원금 포함 통상임금 70% 휴업수당 지급

8일 故조양호 회장, 추모행사 진행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대한항공 발권창구가 운휴로 텅 비어있다./영종도=이호재기자




대한항공(00349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휴업을 진행한다. 정부가 항공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한 뒤 항공사가 유급휴직을 실시하는 것은 처음이다.

7일 대한항공 노사는 회의를 열고 국내외 전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직원 휴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휴업 대상은 1만9,000명으로, 전체 인원의 70%가 넘는 수준이다. 대한항공은 각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대한항공이 유급휴직에 들어가는 것은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달 항공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며 유급휴직을 시행하는 항공사에게 최대 6개월 간 휴업수당의 90%를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정부의 지원금을 포함해 휴직 기간 동안 직원들에게 통상임금의 70%에 해당하는 휴업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이달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여객 운행이 급감한 2일 인천 영종도 대한항공 기내식 센터가 썰렁하다./영종도=이호재기자


한편 한진(002320)그룹은 조 전 회장의 1주기를 맞아 8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간단한 추모행사를 진행한다. 한진그룹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별도의 그룹 차원 행사를 기획하고 있지 않으며 이 추모 행사에는 조원태 회장과 조현민 전무 등 그룹 임원만 참석할 예정이다. 경영권 분쟁을 일으켰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참배 일정을 그룹에 통보하지 않았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