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우체국 직원이 만삭 임산부에 이유없이 소리지르고 깨물어…불구속 입건
/연합뉴스




우체국 직원이 만삭 임신부의 어깨를 이유없이 깨물어 경찰에 붙잡혔다.

8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인천시 한 우체국 소속 공무원 A(38·남)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달 1일 오후 4시경 자신이 일하는 인천시 한 우체국에서 임신부 B(38·여)씨의 어깨를 한차례 깨문 혐의를 받는다.

그는 우체국에 들어오던 B씨에게 고함을 지르며 다가가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우체국 안내데스크로 대피한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행범으로 A씨를 체포했다.



B씨는 출산 예정일을 10일가량 앞둔 상황이었다.

경찰은 A씨가 정신질환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신병원에 응급입원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정신질환으로 치료받은 전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치료 경과를 보면서 추후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