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차명진 징계, 우파와 중도 사이에서 난감한 통합당

통합당, 차명진 '세월호 텐트' 막말 논란에 윤리위에 징계 결정

수도권 표심, 중도층·무당층 많아 차명진 막말 논란 '악재' 우려

우파 지지세력, 통합당 게시판에 '차명진 제명 철회' 연이어 요구

4ㆍ15 총선을 앞두고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 신세돈(왼쪽),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차명진 후보(부천시병)의 ‘세월호 텐트’ 문란 행위 막말 논란에 징계를 결정하자 지지층 사이에서 불만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9일 오전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현안 브리핑에서 차 후보 발언 관련해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 평가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고 사과하면서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호소했다.

막말 논란의 두 주인공 모두 수도권 후보로 통합당 입장에서 예기치 못한 변수가 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3월 24~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수도권은 중도 성향 유권자와 무당층이 30%로 가장 많은 지역이다. 김 위원장도 당 후보 유세 현장에서 “사실 서울시에 유권자들의 투표 성향을 보면 어느 당이 서울에서 압도적으로 이기는 건 불가능하다”고 밝힌 적 있다. 이번 선거에서 수도권 121석 가운데 50석을 가져오겠단 포부를 가진 통합당은 수도권 표심을 의식한 듯 막말로 도마에 오른 후보들에 속전속결로 대응했다.

/미래통합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그러나 중도층 이탈을 진압하자 강성 우파진영이 들고 일어났다. 선거가 6일 남은 시점에서 통합 이전처럼 차 후보의 막말을 두고 지지층 사이가 갈리는 모습이다.

통합당 자유 게시판은 이날 차 후보의 제명을 철회해달란 글이 빗발쳤다. 해당 게시판에는 ‘제명 철회하지 않으면 미래통합당 지지를 철회하겠다’, ‘우파 국민은 잠도 못 자고 제명 걱정한다’ 등의 요구 사항이 수십 개 연달아 올라왔다. 차 후보가 보수 지지층을 결집하는 ‘세월호와 박근혜’ 관련 발언을 해 보수우파 지지세력이 통합당의 결정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차 후보 또한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자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도 않고 또다시 막말 프레임을 씌워서 저를 매도하고 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선 “기사에서 본 내용을 그대로 인용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김문수 전 경기 도지사 또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차명진 후보의 말이 특별히 잘못된 게 없다”는 발언을 담은 동영상을 올렸다. 김 전 지사는 “선거 때만 되면 중도 좌클릭 해야 되냐”라면서 “세월호는 무조건 성역이냐”고 반문했다. /김혜린기자 r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2 17:30: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