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文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끝을 보라"

판교 파스퇴르연구소 방문

진단키트처럼 신속 개발 주문

"행정 지원·돈 아끼지 말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 앞서 연구시설에서 이홍근 선임연구원으로부터 화합물 처리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치료제 및 백신 개발과 관련해 “행정 지원도 아끼지 마시고, 돈도 아끼지 말라”며 “끝을 보라”고 지시했다. 치료제와 백신이 코로나19 정복을 위한 핵심 열쇠가 될 수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를 열고 관계 부처 장관들을 향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나 보건복지부만의 힘으로 부족하면 기획재정부를 끌어들여서라도, 이 부분만큼은 끝을 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가 남보다 먼저 노력해 진단기술로 세계의 모범이 됐듯 우리의 치료제와 백신으로 인류의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한국의 선도적 역할을 당부했다. 빠른 진단으로 고평가되고 있는 ‘K진단키트’처럼 치료제와 백신도 한국형 방역모델의 핵심축이 될 수 있도록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하라고 주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치료제와 백신은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 종식으로 치료제나 백신 개발이 마지막 단계에서 중단된다는 참석자들의 우려를 듣고 “개발한 치료제나 백신에 대해서는 정부가 충분한 양을 다음을 위해서라도 비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평택 마스크 공장을 찾아 잉여 마스크를 전략물자로 비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처럼 치료제와 백신도 안심하고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성공한다면 이번만의 기술 개발로 그치지 않는 것이고 많은 동반효과를 낳아 우리나라 바이오 의약 수준 전체를 크게 높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치료제 및 백신 개발과 관련된 행정 규제의 완화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는 한번 겪을지 말지 하는 정말로 특별한 경우”라며 “기존에 지켰던 원칙 같은 것도 이제 더 큰 가치를 위해 과감하게 버릴 것은 버리고, 바꿀 것은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삼고 K바이오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생물안전시설의 민간 개방 △감염자 검체나 완치자 혈액 등 필요자원 제공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2,100억원 투자 등을 약속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08:45:5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