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삼성전자 "LCD 외부조달해도 1위 수성 문제없다"

중국산으로 패널구입비 줄이고

퀀텀닷 등 기술로 품질 차별화

TV 판매액 2년새 1.5배 '껑충'

QD디스플레이·마이크로LED 등

내년 고가라인으로 '굳히기' 돌입





삼성전자(005930) 소비자가전(CE)사업부의 디스플레이 구매 비용이 최근 2년 새 절반가량 줄어든 반면 TV 매출은 1.5배가량 늘어났다. 디스플레이보다는 시스템온칩(SoC)이나 퀀텀닷(QD) 등의 기술이 삼성전자 TV의 경쟁력을 좌우했다는 의미다. 전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내년부터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액정표시장치(LCD)를 공급받지 못한다 해도 TV 시장 점유율 1위 수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CE 사업부의 디스플레이 패널 구입 비용은 지난 2017년 5조7,938억원에서 지난해 3조1,797억원으로 절반가량 줄었다. 삼성전자 CE 사업부의 원재료 비용에서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27.1%에서 15.7%로 줄었다. CE사업부가 구매한 디스플레이는 대부분이 TV용이며 일부가 모니터 등 여타 전자제품에 사용된다.

TV 대형화 추세 속에서 디스플레이 구매 비용이 이같이 낮아진 것은 BOE나 CSOT를 필두로 한 중국 업체의 물량 공세로 최근 2년 새 LCD패널 가격이 반토막 났기 때문이다. 4K용 55인치 LCD 패널 1장당 가격은 2017년 1월 222달러에서 지난해 말 110달러까지 급락하는 등 디스플레이 원가 부담은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

반면 삼성전자의 금액 기준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은 같은 기간 26.5%에서 30.9%로 증가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가 추산한 삼성전자 TV 매출 또한 같은 기간 225억6,781만달러에서 326억2,820만달러로 큰 폭으로 늘었다. 낮아진 패널 가격을 바탕으로 샤오미·하이센스·TCL 등 중국 업체가 저가 물량 공세를 강화한 와중에도 수익성을 끌어올린 셈이다. 다만 중국 업체의 저가 공세에 삼성전자의 물량기준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은 2017년 20.0%에서 2019년 19.8%로 소폭 줄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디스플레이보다는 QD 시트, 반도체, 소프트웨어 기술력으로 TV 사업 부가가치를 높인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현석 삼성전자 CE 부문장 또한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전시회 CES에서 삼성 TV만의 기술 우위를 묻는 질문에 “삼성전자 TV에 들어간 SoC에는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신경망처리장치(NPU) 등이 탑재돼 있으며 이 같은 SoC는 삼성전자에만 탑재돼 있는 것”이라며 “중국 등 여타 업체에서 이 같은 SoC를 만들려면 몇 년은 걸릴 것으로 본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LCD 패널에 QD 시트를 붙여 화질 선명도를 높인 QLED TV를 통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수익을 끌어올리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중국 TV 업체가 현재 삼성 TV 정도의 기술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최소 2년 이상이 필요할 것이라 보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최근 LCD 패널 생산을 연내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 또한 어떤 패널을 쓰더라도 고품질의 TV를 만들어낼 수 있는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관련이 깊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패널의 3분의1가량을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제공받으며 대만의 AUO와 중국의 BOE·CSOT 등 중화권 업체에서도 제품을 공급받고 있다. 중화권 업체의 LCD 기술이 업그레이드되면서 한국 업체와의 LCD 패널 품질 차이도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중국산 패널 사용 확대가 삼성의 프리미엄 이미지에 안 좋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지만 삼성 측은 LCD 기반 TV 시장의 핵심 경쟁력이 디스플레이에서 반도체 등으로 넘어가고 있는 만큼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나 삼성디스플레이가 내년 하반기께 양산할 것으로 예상되는 QD 디스플레이 등을 바탕으로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도 또다른 ‘초격차’를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초고가 시장에서 LG전자 등이 주도하고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승부를 내는 한편 중고가 TV 시장에서는 QLED TV로 수익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화권 LCD 업체들이 주목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물량은 2016년부터 거래를 중단한 훙하이그룹 산하의 샤프에서 TV용 LCD를 조달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샤프와의 거래를 중단한 후 LG디스플레이로부터 일부 LCD 패널 물량을 공급 받는 만큼 LG디스플레이 물량을 늘릴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한다. 업계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쑤저우(蘇州) LCD 공장 장비를 매각할 경우 인수 후보로는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CSOT의 모회사인 TCL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리둥성 TCL 회장은 지난달 31일 발표한 연례 보고서를 통해 쑤저우 생산 라인의 인수합병(M&A)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TCL은 북미 시장에서 삼성전자 TV를 위협하는 중국 TV 업체로 현재 삼성디스플레이의 쑤저우 LCD 공장(SSL) 지분 10%를 가지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CSOT 계열 CSOSDT 지분 6.6%를 가지고 있다./양철민·변수연기자 chop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