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김유진PD 사과 후 2차 가해 시작됐다" 피해 주장 A씨 고통 호소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여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하차한 김유진 PD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김유진PD가 학교폭력 피해를 주장한 이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가운데 이 사건의 폭로자 A씨가 가 자신의 진술은 모두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A씨는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집단폭행 가해자 김유진씨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스스로를 김유진PD 폭력 사건의 피해자 중 한 명이자 해당 사건을 공론화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A씨는 “현재 저는 김유진씨에게 직접 사과를 받았음에도 해당 사건 논란에서 가장 크게 노출이 돼 피해를 받고 있다”며 “이 글을 쓴 이유는 더는 가해자와 사람들에 의한 2차 가해와 신상털이, 욕설로 이미 집단폭행 이후 충분히 힘들어진 제 인생에 추가적인 고통을 받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A씨는 김유진PD에게 사과를 받은 이후 악플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온라인 상에는 A씨가 미성년자 때부터 문란한 생활을 했고 김유진PD의 폭행 사실은 꾸며낸 거짓이라는 이야기가 오갔다.

A씨는 자신의 신상이 유포되고 협박·비난 댓글까지 감당해야 했지만 “글을 올리는 순간 일이 더 커질 것 같아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뉴질랜드 사람들마저 인스타그램 스토리와 오클랜드 교민들 몇천명이 참여하고 있는 단체채팅방에서 저를 괴롭히고 있다”며 “사과를 받은 후 저를 향한 2차 가해가 시작됐고 제가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게 되면서 심리상담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A씨는 “저는 계속해서 제가 겪은 집단폭행에 대한 진술에는 거짓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고 그 입장은 지금도 똑같다”며 “그때의 기억이 생생하지만 글로 옮겨 적을수록 상기되는 이미지가 저에게 너무 고통스러웠다. 그러나 법적 대응을 준비하면서 사건에 대한 자세한 경위서가 필요했다.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막을 적어 다섯 페이지가 넘는 경위서 중 일부분을 올린다”며 경위서 일부를 첨부했다.

A씨는 “고소하시고 싶으시면 하시되 지나친 언론 플레이는 그만하셨으면 좋겠다”며 “사법적인 절차 내에서 그 일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를 확인하고 그 부분이 허위 사실이라는 입증을 하지 못하시면 전 국민 앞에서 무릎 꿇고 사과하셔야 할 거다. 사과하시고 나서는 더 이상 저에 대해 언급하지 마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온라인 상에는 김유진 PD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후 김유진PD와 그의 연인 이원일 셰프가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고, 출연하던 방송 프로그램에서도 모두 하차했다.

지난 4일 김유진 PD는 서울 잠원동의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다 발견돼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이후 지난 13일 김유진PD는 학교폭력 피해를 주장한 이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15:06:3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