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코로나19 리스크?… 상상인 1분기 실적, 전년동기 대비 83%↓




상상인그룹은 올 1·4분기 당기순이익이 36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83%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84% 감소한 71억원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사업활동이 위축되었고 제조부문 영업이익 또한 다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올해 1·4분기 기준 매출 1,130억원에 달했다.

저축은행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영업활동에 제약을 받으면서 신규대출 등 수익창출이 저조했다. 특히 1·4분기 주식시장의 유례없는 지수하락이 지속되는 등 증시침체에 따른 대손충당금(영업비용) 증가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의 경우 상상인저축은행은 13.49%,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13.78%로 지난 해 말 기준 대비 각각 상승해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상상인증권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22억, 영업이익 26억원, 순이익 22억원으로 흑자를 달성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7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1억원 적자에서 26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상상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 속에서도 국가적 재난을 함께 타개해 나가기 위해 방역물품 기부와 지역화폐 유통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선제적 리스크 관리로 경영 손실을 최소화하고 고객 및 이웃과 함께하는 재난 극복 노력으로 1분기 최악의 상황을 벗어난 만큼 2분기 부터는 정상화 및 신규 성과 창출에 더욱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서울경제 생활산업부에서 미래를 창조하고 있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4 08:40:0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