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공기업
전기안전公, 상반기 140여명 신입 공채 선발

699명 응시해 오는 30일 면접 예정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올 해 상반기 신입직원 공개채용을 재개해 699명이 응시한 가운데 ‘시험 전형’을 무리 없이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전기안전공사는 지난 16일 대전광역시에 있는 KT인재개발원에서 상반기 공채 시험을 실시했다. 공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대전 서구 보건소와 소방서, 의료기관과 핫라인을 구축하고 강화된 자체 방역 매뉴얼을 수립해 혹시 모를 감염 발생에 대비했다.

아울러 응시생을 대상으로 발열 및 기침 등 유증상 여부는 물론, 이태원 방문 이력 등을 사전신고 받아 자가격리 대상 여부를 확인하고, 열화상 카메라와 비접촉식 온도계로 발열 체크를 실시했다. 또 응시자 간 1.5m 이상 거리를 두고 좌석을 배치하고, 유증상자 발생에 대비해 격리 시험실을 마련하기도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공채 응시생들이 지난 16일 시험장 입실에 앞서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사진제공 = 전기안전공사






공사는 ESS(에너지 저장시스템) 등 신재생 분야 검사방법 연구와 검사기준 개발 등 경력직 4개 직무와 신입직원 3개 직군(경영관리, 기술, 연구)을 대상으로 시험을 실시했으며 699명이 응시했다고 전했다. 전기안전공사는 이달 30일 전북 혁신도시 본사에서 실시하는 면접 전형을 거쳐 최종 14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수험생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정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라며“오랜만에 실시된 이번 시험전형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채용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