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전세계 매장서 조직적 성희롱"...국제노동단체, 맥도날드 고발

"젠더 기반한 폭력은 맥도날드 조직문화"...OECD에 제소

맥도날드 "긍정적 변화 이끌어내려 노력중"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맥도날드 매장 /AFP연합뉴스




맥도날드가 전 세계 매장에서 ‘조직적 성희롱’을 자행했다며 국제 노동자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국제식품노동조합연맹(IUF)는 18일(현지시간) “젠더에 기반한 희롱과 폭력은 맥도날드 조직문화의 한 부분”이라고 주장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맥도날드를 제소했다. 연맹은 17억달러(약 2조842억원) 규모 맥도날드의 지분을 공동보유한 네덜란드 공적연금 운용공사(APG)와 노르웨이 중앙은행도 함께 제소했다.

이들은 “다국적 기업에서 발생한 조직적 성희롱을 OECD에 고발한 첫 사례”라면서 “맥도날드가 본사가 있는 미국에서는 전체 매장의 90% 이상인 프렌차이즈 매장의 노동조건이나 직장 내 괴롭힘 등에 자신들은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기에 맥도날드의 유럽 거점이자 APG 본사가 있는 네덜란드에서 고발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은 네덜란드 정부가 조사할 예정이며, 네덜란드 정부는 3개월 안에 맥도날드와 조정 절차를 밟을지 결정해야 한다. 수 롱리 IUF 사무총장은 성명에서 “맥도날드 노동자들이 수년간 성희롱과 젠더 기반 폭력에 대해 경고음을 내왔지만, 고위층에서부터 내려온 썩은 문화를 가진 맥도날드는 문제를 해결할 의미 있는 조처를 하는 데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연맹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 호주,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등 각국 맥도날드에서 ‘노동자가 원치 않은 신체접촉’ 등 성희롱과 젠더 폭력이 있었다. 프랑스에서는 한 점장이 여성 노동자 탈의실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몰래 촬영한 사례도 파악됐다.

맥도날드는 성명을 내 “맥도날드는 사람이 최우선인 회사로 협력사와 함께 (성희롱과 젠더 폭력 문제에) 대응할 책임이 있고 긍정적 변화를 끌어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고발 건에 대해서는 전달받는 대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맥도날드는 최고경영자인 스티브 이스터브룩이 “회사 규정을 어기고 직원과 합의된 관계를 맺었다”며 그를 해고한 바 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04:35: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