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통상·자원
수소차 5만대분 수소, 올해 추가생산 탄력

산업부, 수소추출시설 5곳 선정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최근 직원들이 순수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생산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정부가 연간 수소차 약 5만대 분량의 수소를 추가로 확보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올해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 대상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규모 수소추출시설은 부산, 대전, 강원도 춘천 3개 지역을, 중규모 수소추출시설은 광주광역시, 경남 창원 총 2개 지역을 각각 선정했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수소차·버스 등 수소 교통망을 조성하기 위해 수소추출시설 구축을 지원하기로 하고, 작년에는 강원 삼척과 경남 창원, 경기 평택을 소규모 추출시설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수소 버스는 다량의 수소를 쓰기 때문에 수요지 인근에서 생산한 수소를 경제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어야 한다.

수소추출시설은 버스충전소와 직접 연결해 액화천연가스(LNG) 등에서 수소를 추출·생산하는 시설이다. 소규모 추출시설은 버스 40대 분량인 하루 약 1t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정부는 올해 한 곳당 50억원씩, 총 250억원을 투입해 5개 소규모 시설 구축을 지원한다. 이번에 뽑힌 3곳 이외에 나머지 2곳은 하반기에 선정한다.

중규모 시설은 버스 150대 또는 승용차 1만대 분량인 하루 약 4t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정부는 내년까지 한 곳당 80억원씩, 총 16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버스 760대, 또는 승용차 4만9,000대 분량에 해당하는 연간 약 7,400t의 수소 공급 여력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