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가슴쓸어내린 유가시장…"선물 만기 쇼크 없었다"

6월물 WTI 2.1%↑…7월물 WTI도 강세

"원유 수급개선에 탱크톱 우려 진정"

/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는 19일(현지시간)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갔다.

선물 만기일을 맞은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나흘째 올랐다. 한 달 전 5월물 만기와 맞물려 초유의 마이너스 유가(-37달러)로 추락했다가 폭등하는 극심한 변동성 장세가 되풀이되지 않은 것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WTI는 배럴당 2.1%(0.68달러) 상승한 32.50달러에 만기일 거래를 마쳤다. 7월물 WTI는 1%가량 상승한 31.96달러에 마감했다. 미 CNBC는 원유시장의 수급 개선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세계 각국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원유 수요가 일정 부분 회복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 산유국들의 감산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원유저장 탱크가 가득 차는 ‘탱크톱’(tank top) 우려가 다소 가라앉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는 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34%(0.12달러) 내린 34.69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04:35: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