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윤미향 논란 커지는데... 靑 "지금까지는 의혹 제기일뿐"

거취에는 "입장 밝힐 문제 아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연합뉴스




청와대가 20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유용 등 의혹에 대해 사실확인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윤 당선자의 거취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입장을 밝힐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회계관리가 미비한 시민단체들에 대한 정책적 보완의 필요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여성가족부 등이 정의연 측으로부터 보조금 집행내역을 제출받아서 점검 중이다. 후원금은 행정안전부가 22일까지 제출받는다고 했다”면서 “회계 문제라든지 또는 집행내역이 불투명하거나 미비하다고 질문했는데 지금 순간까지는 의혹 제기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일단 결과가 나온 다음에 입장을 내고 답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내부에서 윤 당선자의 제명에 대해 논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저도 청와대 내부에 있지만 그런 내부 기류는 느끼지 못했다”며 “답하기가 불가능한 질문이며 내부 기류를 오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0:24: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