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SE★현장]'사라진 시간' 조진웅 "예술, 코로나19 따위가 저해할 수 없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스무비웍스




배우 조진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 영화를 공개하는 상황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21일 오전 영화 ‘사라진 시간’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됐다. 정진영 감독과 배우 조진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조진웅은 감독인 정진영으로부터 직접 출연 제안을 받았다. 그는 “정진영의 제안이 선배로서의 위압이 있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작품이 미묘한 맛이 있다. 이걸 어떻게 설명할 수 없다”며 “세상 어디에 해저 아주 깊은 곳에 있던 보물이 나온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말 본인이 시나리오를 쓰신 건지, 어디 원작이 있는 게 아닌지, 표절이 아닌지 의심까지 했다”며 “촬영을 하면서도 감독의 천재적인 내러티브에 홀렸다”고 극찬했다.

조진웅은 영화에서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중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충격적인 상황을 마주하게 된 형사 박형구 역을 맡았다. 영화 ‘독전’, ‘끝까지 간다’, 드라마 ‘시그널’에 이어 또 형사 역할을 맡게 됐다.

그는 이전 작품들에서의 형사 역할과의 차별점에 대해 “기존의 형사들과는 다르다. 일상에 많이 노출돼있는 생활형 형사”라고 소개했다. 이어 “다른 영화에서 형사 캐릭터들은 집요하거나 막무가내, 정의를 위해 직진한다는 게 있다면 형구는 형사로서 정의 의식은 갖고 있으나 생활과 많이 밀접한 형사”라고 설명했다.



현재 영화계는 상황이 좋지 않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돼, 영화관을 찾는 관객들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개봉이 예정됐던 영화들은 줄줄이 개봉을 미루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조진웅은 힘든 상황에서도 배우로서 대중에게 예술 활동으로 보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 사태 속 경제 활동을 이어가며 고된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예술 활동 또한 중요하다. 문화 가치는 인류가 존재하는 한 계속 높아질 것이고, 코로나19 따위가 저해할 수 없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 어려운 시기인 건 분명히 맞다. 어떻게 다닥다닥 붙어 극장에서 영화를 볼 수 있겠나. 그렇지만 분명히 우리는 문화 예술로서 이 시기를 극복하고 치유할 것”이라며 “이 사태를 대중에게 좋은 문화 예술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로 자각해 더욱 (작품을) 잘 만드는 것이 유연하게 넘길 수 있는 바람직한 자세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런 의미에서 조진웅은 ‘사라진 시간’을 꼭 관람해달라며 “‘사라진 시간’을 꼭 극장이 아니더라도 확인해봐 주셨으면 좋겠다. 지금 이 시기쯤에 자신의 삶에 대한 시선을 느껴보게 하는 블랙 코미디 요소가 들어 있어 상당히 재미있으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화 ‘사라진 시간’은 오는 6월 18일에 개봉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45:0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