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패션 재미 본 신세계百, 화장품으로 PB 확장

첫 화장품 브랜드 ‘오노마’ 출시

피부에 따라 쓰는 에센스 6종류





신세계(004170)백화점이 패션잡화에 이어 화장품으로 자체브랜드(PB) 영역을 확장하고 나섰다. 그동안 선보였던 패션잡화 PB들의 매출이 꾸준히 늘면서 독자 브랜드에 대한 자신감이 붙자 패션과 함께 백화점 매출의 한 축을 차지하는 뷰티 영역까지 도전하고 나선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스킨케어 브랜드 ‘오노마(onoma)’를 출시하고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와 온라인몰 SSG닷컴에서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대표 상품은 수분, 보습, 미백, 탄력 등 피부 고민에 따라 골라 쓸 수 있는 에센스 6종(4만2,000~5만2,000원)이다. 피부 관리에 신경 쓰는 남성들을 포함해 성별이나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소비자층이 사용할 수 있도록 여름 숲을 연상시키는 시원한 향을 담았다.

이밖에 에센스의 효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노모어 토너 에센스 액티베이터(3만2,000원)’와 ‘에센스 락커(4만2,000원)’ ‘선피던스 UV프로텍터(3만4,000원)’ 등도 함께 출시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백화점을 운영하며 패션 및 뷰티 시장을 선도해 온 경험에 국내 최초 뷰티숍인 시코르를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집약해 개발한 상품”이라면서 “다양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신세계는 지난 2016년 프리미엄 여성복 ‘델라라나’를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PB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가장 성공한 PB로 꼽히는 델라라나는 지난해에도 60%에 육박하는 신장률을 기록하며 연매출 1,000억원 메가브랜드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밖에 속옷 브랜드 ‘언컷’은 론칭 2년 반 만에 매출 규모가 6배 넘게 늘어났으며, 지난해 선보인 맞춤 셔츠 브랜드 ‘카미치에’도 오픈 1년 만에 목표 매출를 120% 달성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을 모두 잡은 PB 상품들의 매출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패션과 뷰티는 백화점의 주력분야인 만큼 고객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관련 PB 브랜드를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신세계, # 오노마, # PB
주요 뉴스
2020.05.31 04:35: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