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美 20년물 국채 첫 거래서 가격 올랐다…금리 1.22%→1.165% [김영필의 30초 월스트리트]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 달러화와 미 국채수요가 계속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 20년 만기 국채가격이 첫 날 거래에서 올랐습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돈풀기와 글로벌 경기침체 국면에서 미 국채에 대한 선호도가 겹친 것인데요. 재무부의 분기 3조달러 채권발행 계획도 영향을 못 주는 셈입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전날 미 재무부는 1986년 이후 정기적으로 발행하지 않던 20년물 국채를 연 1.22%에 발행했는데 이날 1.165%로 마감했습니다. 가격이 오르면 수익률이 떨어지는데요.

당초 20년 만기채권 입찰 때도 응찰률이 2.53배에 달하면서 흥행했습니다. 국채전문딜러(PD)와 간접 입찰자가 24.6%였는데 벤치마크인 10년물보다 0.5%포인트가량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현재 재무부는 540억달러 규모의 20년물을 추가로 발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당분간은 가격 변동성이 상대적으로 클 것이라는 예상이 나옵니다. 오랜만의 복귀이다 보니 기록이 추가로 쌓여야겠지요. 브라운 어드바이저리의 채권매니저인 톰 그라프는 “한동안 20년물은 다른 것보다 변동성이 다소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습니다.

어쨌든 시장은 20년물 채권발행으로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대출시장에서도 그동안 장기대출은 30년물을 참고했는데 20년물이 생겨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 WSJ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연방정부가 수조달러를 지출하는 상황에서 20년 만기 채권이 차입능력을 크게 끌어올릴 것”이라고 평가했는데요. 수조달러씩 채권을 찍겠다고 해도 되레 금리가 떨어지는 상황이 부럽긴 하네요. 이날 10년물과 30년물 등 다른 채권금리도 소폭 하락했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04:35: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