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국군의무사·연세대, 코로나19 예후예측 알려주는 앱 개발

환자용·의료진용 2가지 버전···WHO 극찬

코로나19 체크업 앱. /사진제공=국군의무사




국군의무사령부(의무사)가 코로나19를 쉽게 진단하고 예후예측 결과를 알려주는 앱을 개발했다.

의무사는 자신의 기본정보와 증상, 과거력을 ‘코로나19 체크업 앱’(COVID-19 CheckUp)에 입력하면 예후예측 결과를 제시해준다고 22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의료자원의 부족으로 환자의 중증도를 선별해 맞춤식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게 중요하다.

코로나19 체크업 앱 개발자는 박유량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생명시스템정보학과 교수와 허준녕 의무사 대위(신경과 전문의)다. 이 앱은 현재 국군수도병원에서 활용하고 있으며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코로나19 확진환자 300명의 데이터를 활용해 인공지능 분석 모델, 통계학적 모델을 만들어 빅데이터를 구축한 뒤 이를 기반으로 환자의 현 상태는 물론 예후까지 예측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 앱은 환자용 앱과 의료진용 앱 두 가지가 있으며 환자가 입력한 정보와 증상이 데이터로 수집·업데이트돼 의료진에게 전달된다. 의료진은 환자의 입원 여부와 관련 없이 비대면으로 등록된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박 교수는 “최일선에서 확진환자들을 위해 헌신하는 군 의료진이 코로나19 앱 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꼭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이 앱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 하루빨리 전 세계적으로 유용하게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을 개발한 허준녕 대위 앱의 로그인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제공=국군의무사


개릿 멜 세계보건기구(WHO) 디지털헬스 부서 대표는 “한국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WHO에서 추진하고 있는 DHA(Digital Health Atlas) 사업의 코로나19 솔루션으로 등재했다”고 극찬했다. DHA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의료 관련 분야에 도움을 주고 있는 각국의 솔루션을 찾아 전 세계에 제공하는 사업이다.

외교부와 해외공관, 서울시청에서도 홈페이지에 ‘코로나19 체크업 앱’ 배너를 만들어 국민에게 앱 사용을 권장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책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허 대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께서 앱을 통해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앱 개발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과 여건을 마련해 준 의무사와 연세대 의료원, 동료 및 선·후배 군의관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인터넷 주소창에 ‘DOCL.org’를 입력하면 접속할 수 있다.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등록된 지 하루 만에 의학분야 앱 다운로드 순위 3위에 올랐다.

의무사는 “지난 3월 25일에는 증상을 입력하면 개인이 지정한 사람들과 자신의 체온, 건강상태를 공유하고 기록할 수 있는 ‘우리건강지킴이 앱’을 개발했다”며 “우리건강지킴이 앱은 개학을 앞두고 있는 학생들의 건강상태를 학부모와 교사가 쉽게 공유할 수 있어 학생 건강관리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0:24: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