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
미국인 10명 7명 “한국·독일 코로나 대응 잘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 치료제를 개발 중인 경기도 용인시 GC녹십자를 방문해 연구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인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대해 미국보다도 한국과 독일을 더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 센터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부터 지난 5일까지 미국 성인 1만95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7%가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잘했다’는 평가를 했다.

이에 비해 한국과 독일에 대해선 66%가 잘했다고 응답했다.

한국과 독일에 대한 긍정적 평가 수치는 동일했지만, 그 중에서도 ‘훌륭하다’는 평가는 한국(25%)이 독일(15%)보다 높았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부정적 여론도 확인됐다. 응답자의 84%가 중국 정부가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믿을 수 없다고 답변했다.

특히 응답자의 66%는 중국에 대한 비호감을 피력했다. 퓨리서치 센터가 2005년 중국에 대한 호감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부정적인 결과다.

또한 응답자의 50%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평가는 응답자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자의 62%가 코로나19에 대한 WHO의 대처에 합격점을 줬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28%만이 이에 동의했다.WHO가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정보가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도 민주당 지지자(80%)가 공화당 지지자(36%)보다 많았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15:06:3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