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기보, 세종대와 손잡고 기후변화 대응 나서
윤범수(왼쪽 네번째) 기술보증기금 이사가 22일 서울 세종대학교에서 엄종화(// 다섯번째) 세종대 부총장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 연구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보




기술보증기금이 22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연구 기반 마련을 위해 세종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정책에 발맞춰 기후기술보증 등 기후기술기업 지원을 위한 제도적 기틀을 마련해온 기보는 기후변화 연구 분야의 선도기관인 세종대와 협약을 통해 혁신적인 탄소감축 기술을 확보한 기후기술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온실가스 감축 정책지원을 위한 대응 △기후변화 대응기술의 산업화 및 저변확대를 위한 교육·연구 △기후변화 관련 국내·외 이슈 공동연구 등으로 온실가스 감축방안 모색 등이다. 기보는 올 초부터 세종대와 손잡고 자체 개발한 ‘탄소가치평가모델’을 고도화하는 연구를 진행하는 등 지속 협업해 왔다. ‘탄소가치평가모델’은 기후기술 또는 프로젝트를 통해 창출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가치금액으로 환산해 평가하는 모델로, 기후기술 보유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개발됐다.



윤범수 기보 이사는 “기후환경기술 분야는 국가적인 온실가스 감축 뿐만 아니라 세계적 성장세가 예상되는 미래성장 유망산업 관점에서도 중요하다”며 “기보는 앞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분야 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금융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shle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