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속보] 방역당국 “국내 확진자 염기서열 151건 분석...이태원 클럽 14명 미국·유럽 바이러스”
/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들에서 미국·유럽 내 확진자들과 같은 유형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유전자 염기서열 151건에 대한 분석을 시행한 결과 이태원 클럽 관련 초기환자 14명의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은 G그룹에 속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보건기구 분류에 따라 S, V, G 세 가지 그룹으로 분류되며 S와 V 그룹은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지역, G 그룹은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유행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분석결과 S 그룹이 24건, V 그룹이 67건, G 그룹이 55건”이라며 “S 그룹은 주로 코로나19의 초기 해외유입 사례와 우한교민 등에서 분리된 바이러스가 S 그룹에 속했고 V 그룹은 신천지 대구교회, 청도 대남병원 등, 미국 ·유럽 등의 해외입국자와 이태원 클럽 관련된 확진자에서 분류된 바이러스가 G 그룹에 속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 14명의 초기환자의 염기서열은 모두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공통된 감염원으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1 04:35: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