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
[사설]학생들의 정의연 성금은 다 어디로 갔나
정의기억연대의 깜깜이 회계 처리를 둘러싼 의혹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이번에는 정의연과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어린이와 학생들로부터 성금을 받고도 영수증을 발급하지 않거나 회계 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사례들이 확인됐다. 충북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지난해 수요집회에서 50만여원의 현금을 전달했지만 영수증을 받지 못했다. 서울 C여고는 2013~2016년 4,000만원가량을 정대협에 기부했지만 국세청 공시에 단체기부금이 기재되지 않았다.

어느 기관이나 시민단체든 소액이라도 기부금을 받으면 투명하게 영수증 처리를 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이자 도리다. 정의연은 “요청하면 영수증을 발급해준다”고 해명했지만 성금 유용을 둘러싼 논란만 키우고 말았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2012년 아파트를 현금으로 매입하느라 통장 3개를 해지하고 가족에게 돈을 빌렸다고 했다. 하지만 4·15총선을 치르며 3억2,000만원의 예금을 신고해 야당은 부부의 연간 소득이 5,000만원에 불과한 윤 당선자의 자금출처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윤정옥 정대협 초대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모금은 위안부 문제의 실상을 알린다는 단체정신과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순수한 정신은 훼손되고 돈벌이 단체로 전락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윤 당선자의 의혹 규명을 위해 당이 진상조사단을 꾸려야 한다면서 “윤 당선자가 당선자 신분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당 내에서 처음으로 나온 사퇴론이다. 그러나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개별적 의견을 분출하지 말라며 함구령을 내렸다. 정의연은 성금 내역과 사용처를 공개하고 모든 의혹에 대해 낱낱이 해명해야 한다. 윤 당선자도 의원직에서 물러나 자연인 신분으로 수사를 받아야 한다. 검찰은 윤 당선자의 횡령·배임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그래야 엉터리 회계 처리를 하는 시민단체가 발붙이지 못할 것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