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이해찬, "민주당 향한 검은 그림자, 참말로 징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 주변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 시대를 열어냈다”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11주기 추도식 추도사를 통해 “지난 10년 동안 새로운 시대를 준비했다. 이제 우리는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노 대통령 서거 10여년 후 문재인 정부로의 정권교체와 선거 승리까지 지난 과정을 술회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님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신 뒤에도 그 뒤를 이은 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며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여전히 어른거리고 있다. 끝이 없다. 참말로 징 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저희는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나아가 이겨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깨어있는 시민은 촛불혁명으로 적폐 대통령을 탄핵했다. 제3기 민주정부,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 정부를 출범시켰으며, 지방선거 압승으로 망국적인 지역주의를 허물었다. 이번 총선에서도 사상 유례없는 성원을 보내주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님이 주창하셨던 깨어있는 시민, 권위주의 청산, 국가균형발전, 거대 수구언론 타파가 실현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국민이 그저 홍보의 대상이 아니라 깨어있는 시민으로서 역사의 주체로 서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하지만 이제 시작입니다. 아직도 갈 길이 멀다. 그러나 시작이 반이라고 했다”며 “대통령님께서는 말씀하셨다.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 비록 이제 시작이지만 우리는 역사의 발전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기와 관련해선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꼈다. 하지만 결코 희망을 놓지는 않았다”며 “민주의 역사가 헌법에 당당히 새겨지고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의 그날까지 우리는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 의지도 드러냈다. 11주기 추도식은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최소 규모로 진행됐다. 이 대표는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이렇게 랜선 추도식을 치르고 있다”며 “인터넷 대통령을 자임하셨던 말씀에 가장 어울리는 추도식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코로나19에 대해선 “노 대통령님께서 성공적으로 대처하셨던 사스보다 더욱 고약한 감염병 바이러스”라고 소개한 뒤, “하지만 우리는 그 바이러스를 이겨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 코로나19 감염병은 끝나지 않았고, 뒤이은 경제 위기의 먹구름이 자욱하지만 우리는 두렵지 않다”며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의 힘으로 마침내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완전히 승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또한 “지난 70년 동안 이 땅은 민족이 남과 북으로 분단되고 정치적으로 왜곡되고 경제적으로 편중되었으며 사회적으로 차가운 세상이었다”며 “이제는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과 북이 서로 얼싸안고 나라다운 나라에서 ‘이의 있습니다’를 외치며 손에 손을 맞잡고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겠다”며 “대통령께서 남겨놓으신 가치를 남은 저희가 진정, 사람 사는 세상으로 완성해 보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개관을 앞둔 대통령 기념관, 노무현시민센터을 거론한 뒤, “대통령께서는 이곳에 계시지만,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는 우리는, 벽돌 한 장을 쌓는 마음으로 떳떳하고 당당하게 나아가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세월이 갈수록 그리움을 더해가는 노무현 대통령님, 내년에 다시 대통령님을 뵈러 오겠다”며 “그날은 아마 대통령님을 그리워하는 더 많은 사람들이 봄날 가득히 날리는 꽃잎처럼 이 봉하에 가득하리라 생각한다. 대통령님, 부디 영면하십시오”라고 추도사를 끝맺었다. 이 대표는 참여정부 국무총리를 역임하고 노무현재단 4대 이사장을 지낸 친노좌장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