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퇴임 후 '봉하行' 약속한 文...盧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엔 조화만

서거 8주기 당시 "임무 다한 다음 다시 찾겠다"

靑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참석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 주변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인 23일 청와대에 머문다.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다시 찾겠다는 약속에 따라 조화만 전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참석했다. 추모 메시지도 따로 내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 23일이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추도사에서 “노무현 대통령, 그립고 보고싶다. 하지만 저는 앞으로 임기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추도식 참석이 정치적 메시지로 읽히며 ‘국민통합’을 저해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노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였던 지난해에는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만 추도식에 참석했다. 서거 9주기였던 2018년에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미 중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분향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11년 전 노 전 대통령의 서거 당시 문 대통령은 상주 역할을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사실과 서거 원인을 기자들 앞에서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자서전 ‘운명’에서 당시를 “내 생애 가장 긴 하루였다”고 회고하며 “그날만큼 내가 마지막 비서실장을 했던 게 후회된 적이 없다. 나 혼자 있지도 못했고 울지도 못했다”고 적었다. 이어 “영결식에서는 그저 눈물만 났다”며 비통했던 심정을 고스란히 나타냈다.

한편 이날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방역 지침으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됐다.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정당 측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참석했다. 주 원내대표의 경우 2016년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후 4년 만에 보수 야당 당대표의 참석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인재근 의원, 이광재·김홍걸 당선인 등이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지방자치단체장으로는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봉하마을을 찾았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영록 전남지사도 자리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 공동위원장이자 노무현재단의 초대 이사장을 지낸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함께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 천호선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참여정부 인사도 대거 참석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